포토
2016년 여름 몽골 여행
기사입력: 2016/09/10 [16:50] ⓒ 몽골뉴스
운영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행은 언제나 또다른 추억을 낳고 또 나를 꿈꾸게 합니다.

 

 

2016년 7월 마지막주에 몽골을 다녀왔습니다.

 

몽골의 7월 끝자락은 우리나라 가을 처럼 낮에는 뜨거운 태양에 더웠구요

밤에는 쌀쌀할 만큼 추웠습니다.

 

▲ 울란바트로 징기스칸 공항     © 운영자

울란바트로 공항의 새벽 바람은 우리나라 정겨운 시골 바람처럼 3시간 30분 비행의 피로를 싹 날려버렸습니다.

                몽골의 면적은 우리나라 15배 정도의 크기에 인구는 약 300백만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     © 운영자

<울란바트로 시내에 있는 승전기념탑 '자이승' 전망대>

전망대에서 본 시내는 서울의 모습처럼 아파트도 있고 빌딩도 있는 도시였습니다.

인구의 70%가 울란바트로 수도 부근에 200백만명이 모여 산다고 합니다. 

 

▲     © 운영자

 

제가 여행한 7월과 8월 초의 몽골 날씨는 그늘에 들어가면 우리의 가을 처럼 바람은 시원했습니다.

8월 초의 뜨거운 태양은 아무리 더워도 습하지 않아 땀이 났어도 끈적 거리지 않았습니다.

 

 

 

▲     © 운영자

 

짧은 여행이였지만 

몽골 사람들은 매우 친절했고 정이 많았던 사람들 기억입니다. 

 

▲     © 운영자

 

혹시 몽골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짧은 여행 이였지만 몇가지 유용한 정보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첫째는 안전한 여행이여야 합니다. 

들어보셔서 알겠지만 몽골은 끝이 없는 초원이라 현지인이 아니면 길을 잃어 버릴 수가 있습니다.

 

보험역시 꼭 들어야 하구요, 현지인이 왜 중요하냐면 무슨일이 일어나도 바로 바로 대처를 해줍니다.

ㅋㅋㅋ, 일어날 일은 없어요..ㅎㅎ걱정 안해도 되는 데,, 사람일이란 만약이 있어서요.   

 

▲     © 운영자

 

둘째는 편안하고 힐링할 수 있어야 하는것입니다.

3끼 식사 다 챙겨주고 우린 그저 먹고 세상근심 다 잊고 힐링만 하면 됩니다. 

 

▲     © 운영자

 

저 끝없는 푸른 초원에서 시원한 바람과 맑은 하늘,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을 보면서 잠들어야 합니다. 

 

▲     © 운영자

 

 

셋째는 저렴한 비용이어야 합니다.

현지 도착해서 뭐 어쩌구 저쩌구 추가 비용 내라면 여행기분 싹 망칩니다. 

 

▲     © 운영자


 

하루 종일 낙타를 타고 사막을 횡단하는 일/ 말을 하루종일 타고 이동한 일 등  

 

▲     © 운영자

 

몽골 여행은 제가 다녀본 나라중 최고 였던것 같습니다.

  

▲     © 운영자

 

이제 제 몽골 여행 이야기는 이정도 정리 할까 합니다.

  

▲     © 운영자

 

여행은 또다른 나를 발견하게 합니다.

 몸이 허락할 때 저는 여행을 강추 합니다. 

▲     © 운영자

 

왼쪽 키 큰 처자가 저희팀 식사 챙겨준 몽골 최고 대학에 다니는 수학도(몽골이름 앙카 21세) 입니다. 

 

 

▲     © 운영자

현지인 운전기사겸 가이드 : 차량은 러시아제 푸르공(우리나라 스타렉스 개념) 4륜 차량이어야 합니다.

험한 사막과 초원을 달리는데 4륜 아니면 다닐 수 가 없었습니다. 

 

▲     © 운영자


러시아제 푸르공(엔진은 우리나라 스타랙스로 개조 했다네요..ㅎㅎ).. 

지금까지 몽골여행 주절주절 했습니다.  끝~~~^^  

 

몽골 여행 궁금하시면  abc@inswave.net

ⓒ 몽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몽골 여행 관련기사목록
Khongoriin els 홍그린엘스
많이 본 뉴스